피고보조참가인의 기본권 침해에 관한 사건[대법원 2018. 9. 13. 선고 중요판결]

피고보조참가인의 기본권 침해에 관한 사건[대법원 2018. 9. 13. 선고 중요판결]

 

2017두38560  부당비행정지구제재심판정취소  (나)   상고기각
[피고보조참가인의 기본권 침해에 관한 사건]

◇원고의 취업규칙인 「임직원 근무복장 및 용모규정」 제5조 제1항 제2호에서 소속 직원들이 수염 기르는 것을 전면 금지하는 것이 항공기 기장인 피고보조참가인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을 침해하는지 여부(적극)◇

  원고는 항공운송업 등을 영위하는 사기업으로서 헌법상 영업의 자유에 근거하여 항공사에 대한 고객의 신뢰와 만족도 향상, 직원들의 책임의식 고취와 근무기강 확립 등 필요에 따라 합리적 범위 내에서 취업규칙을 통하여 소속 직원들을 상대로 용모와 복장 등을 제한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취업규칙은 근로자의 기본권을 침해하거나 헌법을 포함한 상위법령 등에 위반될 수 없다는 한계를 가진다. 원고의 취업규칙인 「임직원 근무복장 및 용모규정」 제5조 제1항 제2호(이하 ‘이 사건 조항이라 한다)는 소속 직원들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어 원고의 영업의 자유와 참가인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이 충돌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오늘날 조금씩 개방화되는 사회현실을 고려할 때 원고 소속 직원들이 수염을 기른다고 하여 반드시 고객의 부정적인 인식과 영향을 끼친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오히려 해당 직원이 타인에게 혐오나 불쾌감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신의 외모 및 업무 성격에 맞게 깔끔하고 단정하게 수염을 기른다면 그것이 고객의 신뢰나 만족도 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더욱이 참가인은 항공기의 조종을 책임지는 기장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기장의 업무범위에 항공기에 탑승하는 고객들과 직접적으로 대면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당연히 포함된다고 볼 수 없고, 참가인이 자신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을 지키기 위하여 선택할 수 있는 대안으로는 원고 회사에서 퇴사하는 것 외에는 다른 선택이 존재하지 않는다. 원고는 항공운항의 안전을 위하여 항공기 기장의 턱수염을 전면적으로 금지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나, 이를 뒷받침할 만한 합리적 이유와 근거도 찾아보기 어렵고, 오히려 원고는 항공기 기장을 포함한 외국인 직원들에게는 수염을 기르는 것을 부분적으로 허용하여 왔고 다른 항공사들도 운항승무원이 수염을 기르는 것을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지 않다. 아울러 원고가 개별적인 업무특성과 필요성을 고려하여 수염의 형태 등을 합리적으로 제한하는 것이 불가능하거나 어려워 보이지 않는다.

  그러므로 이 사건 조항이 원고 소속 직원들의 수염을 전면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원고가 보유하는 영업의 자유의 한계를 넘어서 참가인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을 과도하게 제한하는 것으로서 참가인 등 근로자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을 침해한다.

☞  원고의 취업규칙인 「임직원 근무복장 및 용모규정」 제5조 제1항 제2호에서 소속 직원들이 수염 기르는 것을 전면 금지하는 것이 항공기 기장인 피고보조참가인의 일반적 행동자유권을 침해한다고 판단한 사례

 

#최신판례

 

댓글 남기기